20050816 : 노르웨이 여행기.. Norway in a Nutshell.. 3/5


오후 3시를 막 넘긴 시간.. 배가 출발한다..

이런 거대한 배가 내륙까지 들어올 수 있는 건 깊이가 1km가 넘는 피요르드 지형의 특징
때문일 것이다..


배는 천천히 항구를 빠져나와 피요르드에 접어든다..








앞으로 2시간 동안 둘러보게 될 곳은 '송네 피요르드'의 극히 일부분인 '아울란스 피요르드'와
'네뤼위 피요르드'다..

지도를 보면 그 규모가 송네 피요르드 본 줄기의 절반 정도밖에 되지 않는데.. 과연 송네
피요르드의 규모는 어떨지 상상이 된다.. ^^



배 주변으로 갈매기들이 모여든다.. 사람들이 빵이나 과자조각을 던져주면 낼름낼름 잘도
받아먹는 것이.. 인천 앞바다 갈매기와 다를 바가 없다.. ㅎㅎ







이슬비가 흩뿌린다.. 주변의 절벽에는 눈 녹은 물이 흘러내리며 만드는 폭포가 이곳저곳에
눈에 띈다..


출발지인 플램이 멀어진다..





배가 잠시 조그만 마을에 정박한다..


동화 속 마을 같은 곳이다.. 비도 그치고 햇살이 비친다..




배는 이내 다시 출발한다..






이제 배는 '아울란스 피요르드'를 천천히 미끄러져 간다..

























'피요르드'는 빙하시대에 빙하가 흘러내려가면서 깎여 만들어진 U자형 협곡이다.. 노르웨이
에서만 만날 수 있는 그런 풍경이다..

또 하나의 그림같은 마을..







출발한지 한시간이 가까워져 간다..



여름에만 볼 수 있다는 협곡의 폭포들이 많다..







사진을 찍으며 피요르드를 만끽하는 사람들.. 반팔 차림의 내가 얼마나 안쓰러워 보였
을까? ㅋㄷ


배는 이제 왼쪽으로 방향을 틀어.. '네르위 피요르드'로 들어간다..

오후 4시를 넘어가고 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