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114 : 사라문 & 후쿠야..


새벽같이 눈이 떠진 토요일..

원래 오늘 계획은 오전에 남대문 탐론 센터에 가서 28-300 VC의 AS(냉장고 현상 때문..)를 맡기고..
2시에 예술의 전당에서 원진 선배, 소형, 익휘를 만나 '사라문' 전시회를 보고..
홍대 앞에 새로 생겼다는 덴뿌라집 '후쿠야'에서 저녁을 먹는 것이었는데..

이불 뒤집어 쓰고 밍기적거리다가 탐론 센터에는 못가고..
일찌감치 나섰음에도 꽉~ 막힌 도로에 갇혀 예술의 전당에는 늦게 도착하고..
(나도 예전엔 강남 살았다만.. 도대체 왜 그 갑갑한 강남에 살고 싶어들 하는건지.. 원..)
원진 선배는 윗집에서 물이 새는 바람에 합류하지 못하고..

결국 전시회를 봤다는 것과 후쿠야에서 저녁을 먹었다는 것만 계획대로 진행된 하루였다.. ㅍ

그냥 나가기는 심심해서 D700에 50.4만 물려서 들고 갔다..

익휘 & 소형..


이거 찍고 있으니 소형 왈,

"DSLR 처음 산 사람 같아요~"



'우연'히 얻어지는 이미지를 가지고 작업했다는 사라문..
디지털로는 불가능한 사진들이겠지..

그녀의 사진 몇점을 볼 수 있는 포스트..

http://blog.daum.net/moge-family/1496

난 '튈르리 공원의 수잔'이라는 이 사진이 맘에 들어 한참 들여다 보았다..


전시회 다녀왔다는 인증샷..



오페라하우스로 올라가는 길..


이곳 단풍도 한창을 지나 낙엽으로 떨어지고 있었다..


서쪽으로 기우는 햇살이 따뜻하게 퍼져
차가운 바람을 막아주었다..



추위에 텅~ 빈 의자들..



낙엽이 모두 떨어진 가지에는 주홍빛 감이 매달려 있다..




회색빛 바닥에 떨어져 더욱 쓸쓸해 보이는 낙엽..



늦가을 저녁의 예술의 전당은 또 다른 나름의 멋이 있었다..







한층 서늘해진 바람에 단풍잎이 사각거리는 모습을 바라보다
문득, 유화처럼 느껴졌던 사라문의 사진 흉내를 내보려 셔터스피드를 늘려봤다..

결과는 요 모양.. ㅎ


후쿠야로..


그래도 나름 보람차게 보낸 토요일 오후였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