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101 : 가을 깊어가는 여의도..





1년여만에 걸어보는 단풍 물든 회사 옆길..


제대로 느껴보지도 못하고 가을이 깊어간다..





티스토리 툴바